공지글 보자마자 바로바로 공구주문해야 하는데, 깜빡깜빡 까먹고 항상 뒤늦게 주문하느라 인상된 가격에 구한 다발란체입니다.

지난 11월 5일에 검수할 때 찍어놓은 사진입니다. ^^;;

 

일단 기존의 대형 PG의 두배 크기에 완전 놀랐습니다.

뽁뽁이를 걷어내고 겉박스를 뜯자마다 찍혀있는 운동화 자국에 또다시 깜짝 놀랐습니다.

혹시나 부품들이 부러졌을까 불안한 느낌이 듭니다.

서둘러 개봉해보았습니다.

 

 

 

 

 



천만다행으로 부러진 부품이 없었습니다.

물티슈로 운동화 발자국을 지워보았지만 희미하게 흔적이 남습니다. T T....

언제조립할 수 있을진 몰라도 일단 총알은 여유있을 때부터 미리미리 쟁여놔야 하는 법입니다. ㅎㅎ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