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은 제겐 너무도 힘든 날 이었습니다.
이번 가을은 왜이리 길고 외로운지 참고 견디는 것이 힘들더군요.
마음 둘 곳이 없어서 그런가, 스트레스도 너무 많이 받는데 풀데가 없어서
그냥 무작정 달렸습니다.

장소는 제가 근무하는 학교입니다.
10월 11일 기록을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Km를 약 1시간 24분동안 뛰고 820cal를 소모했습니다.
왜 이리 시간이 많이 걸렸는고 하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의 최고 외곽으로 뛴 뒤에 대운동장을 뛰었습니다.
우리 학교의 외곽코스는 급경사가 심해서 달리기에 그리 좋은 지형은 아닙니다.
특히 관절에 무리가 오더군요.





그래서 다음 번 달릴 때는 조건을 조금 변경해 보았습니다.
10월 18일 기록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Km를 56분 동안 뛰었고, 752cal를 소모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진 조건은 바로 운동장만 30바퀴 정도 뛰었기 때문이죠
장점은 달리기엔 편안한 반면,
단점으로서 무지무지하게 지루하다는 겁니다.




다음 10월 21일의 기록을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Km를 달리는데 1시간, 760cal를 소모했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운동장만 30바퀴 뛰었습니다.
왜 이리 오래 걸렸는고 하니 달리는 도중에 정말 친한 친구와 통화를 했기 때문이죠.
운동장을 2바퀴정도 뛸 시간동안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아마도 그만큼 늦어진 것 같습니다.





다음은 가장 최근에 뛴 11월 3일의 기록입니다.
굉장히 힘들었고, 중간에 10Km를 다 채우지 못한 부끄러운 기록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8Km를 뛰다가 왼쪽 종아리에 쥐가 났습니다.

T T.....

이유인 즉,
그동안 가을을 너무 심하게 타서,
그만큼 운동을 했는데,
1주일에 2~3번씩
10Km를 뛰고 와서 또 헬스를 2시간 했습니다.
그렇게 10월 첫 주차 부터 3주를 운동을 했더니(운동중독증상)..........
얼굴이 다 뒤집어지더군요.
지금 제 얼굴은 완전히 엉망진창 지뢰밭으로 변했습니다.
얼굴 때문이라도 도저히 예전의 페이스로 운동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닭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11월 28일 고흥우주마라톤 대회 10Km를 또 신청했다는 겁니다.
(닭대가리 또는 붕어뇌인가?)

제 가슴속 깊은 곳에서부터 열기가 치밀어 오르는 것을 저도 느낍니다.
약 3년 동안 운동으로 다스려왔는데,
이젠 한계에 부딪혔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낍니다.

그래서 이젠 운동을 잠시 쉴려고 합니다.
등산겸 여행도 한달에 1~2회 정도로 줄이려 합니다.
헬스도 하루 2시간 30분에서
2일간격으로 1시간으로 줄입니다.
10Km 달리기는 11월 28일 고흥마라톤 대회를 끝으로 올해부터 내년 3월까진 그만 둘 계획입니다.

만나는 사람마다 "얼굴이 왜 그래?"라고 물으십니다.
그때마다 "제가 가을을 많이 타서....운동을 너무 심하게 했더니 부작용이 왔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운동을 쉬는 중입니다. "라고 답변하는 것 자체가 이젠 지겹네요.
그래서 당분간은 운동대신에, 책을 읽던가 좋아하는 프라모델 조립등 정적인 취미로 돌아갑니다.
불어나는 몸무게는 어느덧 74Kg을 찍었습니다만
일단 사람들을 처음 대할때 얼굴의 첫인상이 중요한데,
지금 제 얼굴은 저조차도 싫네요.
제 몸과 마음의 상태가 지금 제 얼굴에 드러난 것 같아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마음도 몸도 잘 간수해서 일단 지난 8월말 깨끗했던 그 얼굴로 돌려놓은 뒤
다시 운동을 할 생각입니다.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09.12 14:35

    충성!! 실장님 운동장 혼자 뛰시면 지루하시니 다음에 저 불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ㅎㅎ
    실장님과 함께 뛰어보고 싶습니다

이전버튼 1 2 3 4 5 6 7 8 ··· 13 이전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