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층 활주로로 덮히기 전 모습, 옆에 종이컵은 크기비교용입니다. ㅎ~




우려하던일이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항상 언제 블럭이 부족할까? 어떤걸 추가 주문해야 하나? 했는데 결국은 블럭 1개가 아예없네요. 아무리 찾아봐도 없습니다. 문제는... 없는 블록이 하필이면 가장 눈에 잘 띄는 곳, 이층활주로 가장자리라는 겁니다.

고민끝에 이 부분만 빼고 나머지를 전부를 메뉴얼의 역순으로 조립하기로 했습니다....





그 결과...

관제탑, 내부에는 쉴드요원 2명이 탑승하고 있습니다.




아주 멋진 퀸젯 3대입니다.




음....정채 모를 비행기 3대입니다.





전투근무지원용 급유차와 작업차량





일단 부족한 블럭 제외한 2층 활주로 전부를 조립해놨습니다.





나머지 전부를 조립해보니, 없는게 아니라  길이가 짧은 블럭이 딱 하나 남아있었습니다. 허허허...




고민 끝에 1층 활주로 블럭을 빌려다 쓰기로 했습니다.





딱 하나 여분으로 남은 철망 블럭으로 대체하고 작은 블록 2개를 빼냈습니다.






어찌어찌....짧은 블럭의 길이를 맞추었습니다. ㅎㅎ





우여곡절 끝에 2층 활주로도 완성, 미리 조립했던 블록들과 결합해서 선체를 완성했습니다.





길이 약 80Cm, 높이는 약 30Cm입니다.





이렇게 보니 꽤나 날렵해 보입니다.





후미의 쌍발엔진! 각도 조정도 가능합니다.





정면하단, 투명창으로 지휘통제실이 보입니다.





아이언맨, 캡틴 아메리카를 비롯한 히어로들과 쉴드요원들!




조립이 끝나고 남은 블록과 스티커




전투기들을 배치하고




히어로들도 배치해봤습니다. 1층 활주로엔 아이언맨과 캡틴 아메리카!





2층 활주로엔 퓨리 국장과 호크아이!





열심히 전투근무지원 중인 쉴드요원들





대기중인 소형 전투기들




헬리케리어 3,057개 블록 전부 조립한 모습입니다.



너무 멋지고 웅장한 자태!




아이언맨을 제외한 5명의 히어로들입니다. 소속이 전부 쉴드이니까요. ^^



헬리케리어 총평:
1. 블럭 중 성형불량이나 누락의 위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2. 극히 일부지만 본드칠이 필요합니다.
3. 같은 블럭이지만 색깔이 다른 것이 제법 많습니다.
4. 너무 큰 덩치로 인해 보관시 대책이 필요합니다.
5. 웅장하고 멋집니다. 아이가 아니라 어른을 위한 블럭장난감입니다.

이상, 제 취미생활 중에 본격적으로 조립해 본 첫번째 대형 블록장난감, 헬리케리어였습니다.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7 22:11

    잘보고 갑니다...저도 지금 만들고 있는데...퇴근하고 3일간 2~3시간씩 만들었네요....지금 25퍼센트 정도 만들었네요...어느 블럭이 없는지 아직 잘 파악이 안되어서 불안하기는 하네요...^^

성형 불량 블록입니다. 앞뒤로 찌그러져 있습니다.



니퍼로 잘라준다음 아트나이프로 잘라내고 다듬었습니다.




다행이 위로 덮는 부분이라서 티가 안날 뿐더러 다른 숫핀들이 많아서 고정이 잘 됩니다.



새벽 2시까지 작업했습니다. 안습의 다크써클이...



책상 가득채운 웅장한 자태!



쌍발엔진, 사진 찍고보니 좌측엔진이 쳐졌네요.


인스의 2/3 정도 진행했습니다.
드디어 끝이 보이네요.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읍내 나갈 일이 있어서 다있소에 들려서 반찬통 20개를 급히 사왔습니다. 20개로도 부족하만 작업의 속도가 훨씬 빨라진 느낌입니다.




조금만 더 조립하면 안보일까봐 찍어봤습니다.



지휘통제실입니다. 햐~  모니터와 중앙통제소가 보입니다.



너무 잘 빠지는 힌지블럭, 본드칠 해줍니다.




꽤나 육중합니다.  왜 블럭장난감에 빠져드는지 이해가기 시작했습니다.




쉴드 로고가 선명히 보입니다. 이제부턴 본격적인 구동부 작업입니다.




새벽 1시 작업이 끝난 모습입니다.




오오~그럴 싸 한 선체 실루엣이 보입니다.




마치 흰수염 고래가 웃는 것 같은 모습의 선수입니다. 복잡하게 얽힌 기어들도 보입니다.




선미에 손잡이를 돌리면 4개의 프로펠러 축이 돌아갑니다. 벌써부터 프로펠러 돌아가는 모습이 기대됩니다.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말을 집에 다녀오니 22시, 새벽 2시까지 4시간 작업했습니다.



겨우겨우 완성한 받침대 2종!




밑바닥 여기까지....


크린랩으로 블럭분류한 것은 처음부터 무리였습니다.
당장 읍내나가서 반찬통 20개 더 사와야겠습니다.

허리, 무릎, 눈, 손끝까지 성한 곳이 없네요.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마어마한 박스 크기, 무게도 상당합니다.



대박스를 꺼내면 A. B두개의 중박스로 나눠집니다. 크린랩은 100봉짜리 소자입니다.



일단 방바닥에 쏟았습니다.




인스의 마지막장 입니다. 어라? 블럭 부품도가 없습니다. 첫 장을 확인해봐도 똑같습니다. 바로 조립안내이지 블럭부품도는 없습니다. 이러면 블럭검수를 할 수가 없습니다. 만들면서 확인하는 방법 밖엔....원천적으로 사전에 없는 블럭을 인지해서 부품을 신청할 수가 없습니다.



이미 엎지른 물입니다. 비닐봉투를 자세히 살펴보니 일련번호가 인쇄되어 있습니다.  호기심에 10개 단위로 정렬해봤습니다.

제껀 총63봉 중에 49번 봉지가 아예없네요. 아예 봉지에 들어있지 않은 부품도 많으므로 일단은 넘어갑니다. 어차피 확인할 방법도 없구요. 게다가 지퍼백에 매직으로 갈겨쓴 봉지도 3봉 있습니다.



2시간 동안 정리한 모습입니다.
방안은 초토화 되었습니다.



3시간 동안 정리했습니다. 얼추 분류가 끝났는데....크린백이 모지랍니다. 저녁에 약속이 있어서 룸메이트한테 양해를 구하고 이대로 바닥에 깔아두고 나왔습니다.  블럭을 종류별로 분류하고 마감하려면 최소 30분은 더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성형? 불량블럭도 있네요.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엄청난 크기의 박스!



헬리케리어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마대자루?




먼지가 장난 아니다. ㅜ ㅜ




엄청난 위용, 너무 멋지다. 어쨌거나 막차라도 겨우타서 구하게되어 너무 기쁘다.
막상 사놓고보니 1개만 지른 것이 후회된다.
Posted by 여행, 맛집, 건담, 아리아 강철의 파리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